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2-27 23:10:01
기사수정

[굿타임] = 이강부 기자 = 공주시는 지난해 여름 폭우 피해가 발생한 관내 하천 복구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시는 국비 444억원, 도비 21억원, 시비 69억원 등 총사업비 534억원을 투입해 집중호우 피해를 본 지방하천 62개소와 소하천 184개소 등 246개소에 대한 제방복구와 하상준설사업을 시행한다. 

 

현재 실시설계를 마무리한 상태로 다음달 사업에 본격 착공해 우기전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는 다가올 장마철을 앞두고 하천 재해복구사업을 조속히 완료하고 하천 현장점검을 통해 유수 흐름에 방해와 범람 우려가 있는 하천은 준설이나 수목 제거 등을 시행해 선제적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김만수 건설과장은 “수해복구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수 있도록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우기전 수방 대책 점검을 지속 추진하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으며 태풍과 호우 등 자연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goodtime.or.kr/news/view.php?idx=6186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후원 X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